여자 양궁 단체전, 사상 첫 '올림픽 9연패' 달성

최봉혁칼럼니스트 | 입력 : 2021/07/25 [19:48]

▲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여자 양궁국가대표 안산(왼쪽부터), 장민희, 강채영이 시상대에 오르며 환호하고 있다. [사진=도쿄올림픽 기자단]     ©

 

(서울 = 최봉혁 기자) '대한민국의 자존심' 한국 여자 양궁이 결국 새역사를 썼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단체전 정상에 올라 올림픽 단일 종목 9연패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 안산(광주여대)으로 구성된 여자 양궁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이번 올림픽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크세니야 페로바, 옐레나 오시포바, 스페틀라나 곰보에바로 팀을 꾸린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맞아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6-0(55-54 56-53 54-51)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 여자 양궁은 단체전이 처음 도입된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이번 대회까지 9회 연속 금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일궈냈다.

또 양궁은 이번 올림픽에서 전날(24일) 열린 혼성 단체전에 이어 한국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기며 '효자 종목' 지위를 굳건히 했다.

1세트는 마지막에 10점을 쏜 장민희에 힘입어 55-54, 간발의 차로 앞섰다.

2세트에서는 첫 발에 10점을 쏘며 기선을 제압한데 이어 두 번째도 10점을 쏜 막내 안산 덕분에 56-53으로 여유 있게 가져왔다.

3세트에선 첫 세 발을 8·7·8점으로 쏘며 흔들인 ROC가 스스로 무너졌고, 한국 여궁사들은 변함 없는 기량으로 54점을 쏴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혼성 단체전에서 '고교생 궁사' 김제덕(경북일고)과 함께 우승을 합작해 한국 선수단에 대회 첫 금메달을 안겼던 안산은 단체전 금메달까지 목에 걸어 대회 첫 '2관왕'에 올랐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이후 25년 만에 올림픽 경험이 없는 선수들로만 팀을 꾸렸으나, 강채영과 장민희도 제 몫을 다하며 보란 듯이 가장 높은 단상에 올라 기쁨을 만끽했다.

5개 세부 종목 중 2개의 금메달을 가져온 한국 양궁은 26일 남자 단체전에서 통산 6번째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기사
[포토에세이] 만추의 향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