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모자 쓴 겨울장미

박종운기자 | 입력 : 2021/01/13 [08:20]

                 눈꽃모자 쓴 겨울장미.

 

1월 12일 오후 3시부터 서울에 기습적인 폭설이 내렸다. 겨울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빨갛게 피어 있는 겨울장미가 눈꽃모자를 뒤집어쓴채 힘에 겨운듯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익살스럽고 깜찍한 모습으로 나란히 있는 눈 사람과 눈 강아지도 눈길을 끈다. 코로나가 세상을 집어삼켜도 눈은 내리고 세월은 지나간다.


<박종운/사진기자 idgoodid@naver.com>

 

* 이 기사는 인물뉴스닷컴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inmulnews.com/sub_read.html?uid=6418&section=sc11)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기사
서울 우이천에 날아든 겨울 진객(珍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