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한국인상 받은 서장훈, 코로나19 극복 위해 1억원 기부+임대료 인하 동참도

김아솔기자 | 입력 : 2020/06/01 [14:16]

 

 전 농구선수 겸 방송인 서장훈. © 챌린지뉴스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했다.


지난 3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장훈은 최근 자신이 보유한 서울 서초구 서초동, 동작구 흑석동, 마포구 서교동 건물 3곳의 요식업 임차인들에게 2개월 동안 임대료 10%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그동안 주변보다 싸게 임대료를 받으며 '착한 건물주'로도 불린 서장훈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낮춰주는 임대료 인하 운동 동참을 결정한 것이다.

 

서장훈 측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건물에 입주한 임차인들이 굉장히 힘든 상황에 직면했다"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 임대료 인하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서장훈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움이 필요한 소외계층 아동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같은 서장훈의 선행에 많은 사람들도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고 있다. 그는 도전한국인운동본부가 주최한 도전한국인 10인대상 시상식에서 도전한국인 상을 수상 받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기사
아시나요? 서울 강남 한복판 당나귀 서식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