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맹 출범식 및 기념 토론회

객원기자 최봉혁 | 입력 : 2019/04/09 [22:03]

▲     © 챌린지뉴스

 

▲     © 챌린지뉴스


(서울=챌린지 뉴스) 최봉혁 기자 =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맹(이하 한자총)이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공식 출범식을 개최, 중증장애인의 자립생활을 위한 실천현장에서 새로운 역사를 펼쳐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자총은 중증장애인을 위한 자립생활이념의 확산과 정착, 장벽 없는 사회 환경 구축을 통해 장애인의 선택권과 결정권을 존중하고 지역사회에서 자율적 주체성과 참여적 삶을 실현하는 사회를 건설하는 것을 목적으로 창립됐다. 

한자총은 자기선택권과 자기결정권의 실천의지를 되찾음과 동시에 상호협력과 지지를 통해 다방면으로 지역사회의 자원을 연결해 장애인을 위한 단체의 역량을 증대할 계획이다..(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한자총은 지난 2003년 결성된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한자협), 2005년 결정된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한자연)에 이은 3번째 자립생활센터 연합 조직으로, 총 14개 단체가 가입해 출범했다.

한자총 장진순 회장은 "장애인자립생활운동 20년을 맞아 자립생활센터 실천 이념의 초석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한자총은 장애대중의 목소리가 담긴 학술대회를 개최함으로서 문제해결 주체가 되어 사회공동체와 교류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장애대중의 동참을 기대한다. 많은 분들의 의견 하나하나에 귀를 기울여 힘을 모아서 주체적인 참여정신으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중규부회장은 " 재활센터의 진정한 존재의 가치는 역량있는 기획력과 실천적인 지원을 지속적으로 성장가능한 단체들이 연합해 활동하는데 의미가 있다"말했다.

앞으로 한자총은 회원단체 증대와 신생 자립생활센터 육성지원, 지역연맹 역량강화를 위한 연차대회, IL의 정신을 전파하는 휠체어국토대장정 사업을 시작으로 한국장애인자립생활운동 진영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기사
예산 의좋은 형제공원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