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악취 나던 삼정천, 자연형 생태하천으로

챌린지뉴스 | 입력 : 2017/09/26 [12:28]

 

                         ▲ 수생식물 식재후 삼정천   

 

수질개선사업을 완료한 부천 삼정천이 다양한 수생식물과 물고기가 사는 생태하천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부천시는 생활하수와 공장지역 오폐수로 오염됐던 삼정천의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 초 하수유입 차단, 준설, 유지용수공급 등 수질개선사업을 펼쳤다. 이후 삼정천은 하루 4천톤의 깨끗한 유지용수가 흐르는 하천으로 탈바꿈했다.

 

올해 3월부터는 꽃창포, 부들, 워터코인 등 수생식물 512천여 본을 심고 상동 호수공원에서 서식하던 잉어, 피라미 등 물고기 500여 마리를 방류했다.

 

6개월이 지난 지금 삼정천은 수생식물이 풍성하게 자라나고 방류한 물고기가 산란을 하는 등 자연형 생태하천의 모습을 갖췄다.

 

시는 향후 하천 벽면에 덩굴식물을 심어 녹음이 우거진 생태하천으로 만들어 갈 예정이다.

 

최장길 부천시 생태하천과장은 지금의 삼정천은 악취가 나고 폐수가 흐르던 예전의 그 하천이 맞나 싶을 정도로 환골탈태했다앞으로도 지역주민과 함께 지속적인 하천 환경정비를 실시해 깨끗한 하천으로 유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기사
제주 산방산 주변 유채꽃 활짝